김민아 아나운서, LCK 경기 중계 중 미열로 중도 퇴장
김민아 아나운서, LCK 경기 중계 중 미열로 중도 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아 아나운서. 김민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민아 아나운서. 김민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민아 아나운서가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중계 도중 미열 증세를 보여 중도 퇴장했다.

김 아나운서는 23일 인스타그램에 "37.5도를 조금 웃도는 체온과 몸살 기온이 있었다"면서도 "걱정할 만한 증상은 아니었고 가능성도 낮지만 자의로 판단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즉시 현장을 떠났다. 최선의 선택이었고 지침대로 행동했다. 나로 인해 불안감을 느낀 분들께 죄송하고 내일(24일)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적었다.

이날 김 아나운서는 서울 청진동 롤파크에서 열린 LCK 스프링 정규 시즌 1라운드 샌드박스·담원 게이밍 경기의 분석 데스크 진행을 받았다. 하지만 37.5도 이상의 체온이 감지될 경우 검진을 받아야 한다는 내부규정에 따라 김 아나운서는 병원으로 이동했다.

성승현 캐스터는 "김민아 아나운서가 컨디션 난조로 조기 퇴근을 하게 됐다"며 "1차 문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지만, 만약을 위해 병원으로 이동했다. 김 아나운서와 인터뷰를 한 선수들의 상태도 확인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날 김 아나운서와 인터뷰를 한 선수를 비롯해 롤파크를 방문한 전체 인원은 주최 측 권유에 따라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