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5일 오전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공개…신천지 과천본부 대상 '긴급 강제역학조사'도 추진
경기도, 25일 오전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공개…신천지 과천본부 대상 '긴급 강제역학조사'도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25일 오전 9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6명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이어 도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신천지 신도 약 1만 명이 집결한 예배가 지난 16일 과천에서 개최된 것을 확인, 신천지 과천본부 대상 ‘긴급 강제역학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도에 따르면 경기지역 기준 38호 환자는 안양시 거주 35세 여성으로,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 예배 참석 후 확진 판정을 받은 37호 환자의 배우자다.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39호 환자는 남양주시에 머무르던 36세 몽골인 남성이다. 식도 정맥류 출혈로 인해 내원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명지병원으로 옮겨졌다. 40호 환자는 부천시의 56세 여성으로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확진자로 분류돼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격리됐다.

41호 환자는 김포시의 36세 남성으로 서울 마포구 선별진료 후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옮겨졌다. 42호 환자는 성남시 거주 26세 남성으로 지난 16일 대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한 이력이 있다. 명지병원으로 격리돼 치료 중이다. 43호 환자는 안양시 35세 여성으로 인후통으로 선별진료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와 더불어 도는 이번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신천지 신도 약 1만 명이 집결한 예배가 지난 16일 과천에서 열린 것을 확인하고,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고자 신천지 과천본부를 대상으로 ‘긴급 강제역학조사’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규모 예배에 참석자 중 2명은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과천 예배는 대구 집단감염 원인으로 지목된 집회(9천336명 참석)와 유사한 규모의 대형 행사로, 철저한 대응을 하지 않으면 자칫 제2의 대구 신천지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며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어 신천지 과천본부 대상 긴급 강제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고 판단, 도의 조사결과와 신천지의 출석현황을 철저하게 크로스체크하며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도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과천시 별안동 A 쇼핑센터 4층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을 코로나19 관련 강제역학조사 차원에서 진입했다. 도는 시설 내부에서 이 환자와 접촉한 신천지 신도의 명단을 포함한 당시 과천 예배 참석 교인 1만 명의 명단과 자료 등을 확보할 계획이다.

도는 강제역학조사에서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출석 신도들에 대한 격리 및 감염검사 등도 신속히 진행할 방침이다. 이날 진입 과정에서 신천지 측과 별다른 충돌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강제 역학조사에는 경기도 역학조사관 2명, 역학조사 지원인력 25명, 공무원 20명 등이 동원됐으며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2개 중대 150여 명을 배치했다.

여승구ㆍ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