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성환 화백 유품 군포시에 기증
고 김성환 화백 유품 군포시에 기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바우영감’ 故 김성환 화백의 유품이 군포시에 기증돼 국내 최초로 건립 중인 그림책박물관공원에 보관 전시될 예정이다.

군포시는 지난 24일 故김성환 화백 유족과 고인이 남긴 작품과 작가의 아카이브 자료 모두를 군포시 공공문화유산으로 기증하는 협약서를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고인의 미망인 허금자 여사와 자녀 등 유족들은 “고인의 작품과 소장품을 모두 한곳에 모아 함께 기억하고 역사를 일깨우는 의미있는 공공자산으로 쓰이기를 희망해 기증하게 됐다”고 전했다.

故김성환 화백은 195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45년간 1만4천여 편의 연재 시사만화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할 뿐아니라 그의 작품이 격동하는 대한민국 현대사의 아픔과 대중의 삶을 그대로 담아내고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왔고 2013년 근대만화 최초 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故김성환 작가의 유족이 고인의 유품을 군포시에 기증한 것은 국내 최초의 그림책박물관공원을 추진하며 김화백의 그림책 삽화가로 활동한 기록을 수집하는 등 그림책 기반의 새로운 문화콘텐츠 도시를 꿈꾸는 군포시의 진심이 전달돼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대희 시장은 “다양한 화풍의 작품을 그린 ‘김성환 화백’ 자체가 콘텐츠이자 문화자원”이라며 “하나의 원천콘텐츠에서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만들어 내어 누구나 찾아오고 싶은 문화도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