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Smart Safety기술로 안심현장 구현한다
포스코건설, Smart Safety기술로 안심현장 구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이 현장 안전관리 시스템을 스마트하게 바꿨다.

불안정 상황을 막는 근로자 행동기반의 안전관리에서 더 나아가 IT기술을 활용해 작업환경을 근본적으로 안전하게 만든다는 계획이다.

25일 포스코 건설에 따르면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Smart Safety Solution)’ 은 포스코건설 안전관리 시스템의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융합한 통합형 안전관리 시스템이다.

사무실 상황판과 함께 ‘손안의 똑똑한 안전나침반’으로 불리는 ‘스마트 상황판’은 현장 관리자들의 스마트폰에 탑재, 카메라, 드론, 폐쇄회로(CC)TV, 개소별 센서 등 스마트 안전기술로 모은 실시간 현장 정보를 동시에 확인한다.

또한, 비상상황에는 전 현장 혹은 해당 구역 근로자에게 안전조치를 바로 지시할 수 있게 해 준다.

이를 통해 사무실과 현장, 전 현장의 관리자들은 동시통보로 안전정보를 공유해 상호 간의 소통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은 타워크레인에 설치한 360도 카메라를 통해 현장의 고위험 상황, 불안전한 근로자 행동, 부당침입 등 불안전 요소를 차단한다. 타워크레인 카메라를 보기 어려운 곳은 드론을 활용하고 지하 작업과 같이 외부에서 잘 보이지 않는 곳에는 이동형 스마트 영상장비로 현장의 안전사각지대를 살핀다.

포스코건설의 ‘스마트 안전 솔루션’은 현재 ‘더샵 군산 디오션시티’ 공동주택 현장에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모든 현장에 확대 운용할 방침이며, 앞으로 증강 현실(AR)·인공지능(AI) 등 첨단IT기술을 지속 접목해 스마트 안전기술 고도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