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종섭 도의원,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 추경 제안
남종섭 도의원,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 추경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남종섭 더불어민주당 총괄수석부대표(용인4)는 26일 열린 도의회 제341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추경편성을 제안했다.

남종섭 총괄수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공포가 일상화되면서 우리 경제가 깊은 시름에 빠졌다”면서 “정부와 지자체는 침체의 늪에 빠진 경제를 살리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지금은 위기에 빠진 경제를 살릴 골든 타임이다”라며 경기도가 신속하게 추경을 편성할 것을 전격 제안했다.

또 남종섭 총괄수석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추경편성 사례를 언급하면서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도내 경제 피해에 신속한 대응을 위해 도 및 교육청의 예산을 조기에 집행하고, 적시에 추경이 편성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하게 준비해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의 25일 신천지예수교 과천본부를 대상으로 한 긴급 강제역학조사에 대해서는 지지의사를 밝혔다.

남종섭 총괄수석은 “신천지 명단 확보로 예배참석자의 역학조사가 가능해져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과감한 결단을 보여주신 이재명 지사님께 큰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