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식품접객업소 1회용품 사용 한시적 허용키로
의왕시, 식품접객업소 1회용품 사용 한시적 허용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는 코로나 19 위기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식품 접객업소의 1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한다고 27일 밝혔다.

적용 대상은 지역 주민의 실생활과 밀접한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등 식품위생법 제36조에 따른 식품접객업종이며 허용 대상은 1회용 컵과 접시, 수저, 젓가락 등이다.

시는 다회용기의 충분한 소독과 세척이 어렵거나 고객의 요구가 있을 경우 1회용품 사용이 가능하며 감염병 위기 경보가 ‘주의’ 단계로 하향조정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키로 했다.

방경미 시 청소과장은 “코로나 19 확산에 대한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감염병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자 1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했다”면서 “그러나 무분별한 1회용품 사용보다는 식기 세척과 소독을 통한 위생관리를 우선으로 하고 1회용품을 사용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의왕=임진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