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경찰서, 양천구 확진자 접촉자 21명 격리…"유증상자 아직 없다"
고양경찰서, 양천구 확진자 접촉자 21명 격리…"유증상자 아직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6일 서울 양천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헌혈버스 채혈담당자 A씨(26)가 고양경찰서에서 경찰관들의 채혈을 맡은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접촉자 중 유증상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보건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은 A씨가 지난 25일 고양경찰서를 방문한 헌혈버스에서 채혈을 담당했던 것을 확인하고 당일 버스에 탑승했던 경찰관과 의경 등 21명을 격리 조치했다.

헌혈에 참여한 인원은 12명이나 부적격 판정을 받은 인원 등을 포함한 접촉자는 21명이다.

A씨는 당시 마스크를 착용해 수사부서 이외 민원인 접촉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양경찰서는 접촉 인원을 귀가시키고 자가격리하는 한편 결원에 대한 대행근무 체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접촉자 가운데 유증상자는 없다. 다만, 의경 4명은 단체 생활 등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오늘 중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부서에 접촉자가 있지만 헌혈 당일에 경찰서 전체 방역을 실시해 폐쇄는 검토하지 않고 있으며, 오늘 덕양구보건소에서 방역을 추가로 실시했다”며 “접촉자들이 음성 판정일 경우 다음날 근무 복귀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