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기원, 항산화활성 증진된 버섯차 제조방법 특허기술 산업체 이전
도농기원, 항산화활성 증진된 버섯차 제조방법 특허기술 산업체 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버섯의 항산화활성과 풍미를 증진시키는 버섯차 제조기술’을 ㈜다미소와 솔룸바이오텍에 기술 이전했다고 27일 밝혔다.

도농기원에 따르면 버섯은 베타글루칸을 함유하고 있어 면역증강 효과가 있으며 그 종류에 따라 항염증활성, 항당뇨활성 등 다양한 기능성을 갖는 건강식품이다. 버섯의 이용성을 확대하기 위해 도농기원은 버섯차 가공연구를 시작했으며 항산화물질과 향미성분의 용출이 잘되도록 하는 가공기술을 개발,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개발된 기술은 전처리과정을 거쳐 버섯차를 제조하는 기술로 단순 건조해 제조하는 기존의 방법과 비교했을 때 용출되는 항산화물질이 약 1.5~4배, 아미노산 등의 영양성분이 약 2배 이상 증가하는 특징이 있다.

정구현 도농기원 버섯연구소장은 “도농기원에서 개발한 버섯차 제조기술의 산업화로 버섯차가 일상화되기를 기대한다”라며 “버섯 소비가 촉진되고 국내 버섯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