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고양국제꽃박람회' 9월로 연기…"화훼농가 위한 프로그램 진행할 것"
'2020 고양국제꽃박람회' 9월로 연기…"화훼농가 위한 프로그램 진행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열린 고양국제꽃박람회 전경.사진=재단법인 고양꽃박람회

오는 4월24일 개최 예정이던 ‘2020고양국제꽃박람회’가 가을로 연기됐다.

재단법인 고양국제꽃박람회는 26일 고양꽃전시관에서 제58차 고양국제꽃박람회 이사회를 열고 긴급 안건으로 꽃박람회 개최 기간 변경의 건을 상정했다.

이사회에서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네덜란드, 콜롬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에티오피아 등 참가국들과 ‘아시아화훼박람회개최기구연합’ 13개국 회원국의 참가 포기가 속출하고 해외 바이어, 저명 인사의 방문 기피 현상 등이 발생하자 국제 행사로 개최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또 매년 50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하는 국내 최대의 꽃 축제인 만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개최를 연기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에 따라 올해 고양국제꽃박람회는 9월 25일~10월 11일 개최로 잠정 연기됐다. 고양국제꽃박람회가 가을에 개최되는 것은 1997년 시작 이후 24년 만에 처음이다.

한편, 고양시와 고양국제꽃박람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화훼 소비 위축 등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4월15일부터 5월5일까지 호수공원과 원당화훼단지 일원에서 화훼 판매장, 힐링 정원 등을 중심으로 하는 화훼 소비 활성화 및 농가 돕기 캠페인을 집중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고양국제꽃박람회 이사장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야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특히 최근 화훼 농가들은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비록 봄에 꽃박람회를 개최하지는 못하지만, 화훼 농가들의 수익 창출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