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오후 3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관련 입장 정리 발표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오후 3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관련 입장 정리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이 총회장은 지난 1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그 동안 도내에서 자가격리된 상태였다.

이날 신천지에 따르면 이 총회장은 오후 3시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정리 발표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진단검사 내용 및 앞으로 교단이 취할 자세도 언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기자회견 장소는 섭외 중이다.

신천지 관계자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그 동안 설왕설래한 소문들의 종지부를 찍고 현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정리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원재기자

 


관련기사
신천지, 오늘 이만희 총회장 코로나19 진단검사 계획 발표…그동안 자가 격리 상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는 이만희 총회장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이날 신천지에 따르면 이 총회장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보건소 측과 협의 중이며 그 동안 다른 신도들처럼 경기 지역에서 자가 격리해 왔다.아울러 신천지는 이날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보내는 호소문’을 내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하는 시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또, “부족한 역량이지만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와 최대한 보조를 맞춰가고 있다.해당 지자체로부터 격려도 받고 있다”며 “신천지 성도들을 몰아세우지 마시고 적 신천지예수교회, 정계 향한 호소문 발표…“당국 협조 적극 나서고 있어…범죄 집단화 하지 말아달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신천지예수교회(신천지)를 향한 사회적 지탄이 일자 신천지에서는 정계를 향해 사과와 협력을 약속하고 고소ㆍ고발 및 비난을 자제해 달라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신천지는 단순히 신앙 생활을 모이기 위해 만들어진 종교단체로 범죄 집단화 하는 시도를 멈춰줄 것을 요청하며 보건당국 및 지자체 협조를 약속했다.1일 신천지에 따르면 현재 보건당국의 요청에 따라 국내외 전 성도 및 교육생 명단을 제출했으나 각 지자체에서 명단 누락을 문제 삼아 신천지를 고발하겠다고 나서는 상황이다. 이에 신천지는 질병관리본부에서의 미성년자 생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