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정규리그 축소 없이 예정대로 치른다
프로야구, 정규리그 축소 없이 예정대로 치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 실행위, 코로나 사태 지켜보며 추후 개막일 조정키로

시범경기 취소에 따라 당초 일정 축소가 예상됐던 2020시즌 프로야구가 예정대로 전 경기를 소화한다.

KBO 사무국은 3일 서울 야구회관에서 10개 구단 단장이 참석한 실행위원회를 열고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살피며 28일 예정인 개막 시점을 조율하기로 했다.

이날 실행위에서는 당초 일정보다 정규리그 개막이 늦더라도 올해 팀당 144경기를 유지키로 해 도쿄올림픽 휴식기와 포스트시즌 일정을 고려하면 프로야구는 11월 말까지 진행될 전망이다.

또한 실행위는 정규리그 개막을 28일 예정대로 준비하되 매주 화요일 논의를 통해 사태 추이에 따라 개막일을 최종 결정하고, 최소 개막 2주전에는 일정을 확정짓도록 합의했다.

따라서 2020시즌 프로야구가 예정대로 28일 개막하려면 14일엔 일정이 확정돼야 한다.

실행위는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오는 10일 열리는 이사회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다.

한편, 회의에서는 사태 진정 후 정규리그를 시작했다가 선수단 감염 확진자가 발생하면 중단이 어려운 만큼 확산 우려가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는 4월 중순으로 개막을 늦추자는 의견도 일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