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전통시장ㆍ소상공인들, “코로나19 위기 속 상생 체계 구축해야”… 선한 건물주 운동 확산 캠페인 전개
경기지역 전통시장ㆍ소상공인들, “코로나19 위기 속 상생 체계 구축해야”… 선한 건물주 운동 확산 캠페인 전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수원남문로데오거리에서 열린 '선한 건물주 운동 확산 동참 선언식'에서 이상백 경기도소상공인연합회장,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장, 표진선 정조로상가번영회장 등 관계자들이 코로나 확산과 관련 건물주들이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상생의식을 강조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5일 오후 수원남문로데오거리에서 열린 '선한 건물주 운동 확산 동참 선언식'에서 이상백 경기도소상공인연합회장,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장, 표진선 정조로상가번영회장 등 관계자들이 코로나 확산과 관련 건물주들이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상생의식을 강조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상생 정신에 기반을 둔 ‘선한 건물주’ 운동을 확산해서 모두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헤쳐나가야 합니다”

경기도 내 전통시장 상인과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로 경제적 고통을 겪는 임차인들에게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선한 건물주 운동’ 확산을 위해 나섰다.

경기도소상공인연합회(회장 이상백)와 경기도상인연합회(회장 이충환)는 5일 수원남문로데오거리에서 ‘선한 건물주 임대관리 운동 확산 동참 선언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상백 회장과 이충환 회장, 표진선 정조로 상가번영회장을 비롯해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선언식은 선한 건물주 운동(임대료 인하)을 통한 상생의식 확산과 홍보를 위해 마련됐으며, 참가 단체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참가 인원을 최소화했다.

이상백ㆍ이충환 회장은 선언문을 통해 “현재 경기도에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하는 착한 건물주들이 많이 있다”며 “이는 함께 잘 살아야 한다는 상생 정신에 기반을 둔 좋은 사례”라고 소개했다.

이어 “경기도에서도 파주 문산자유시장과 수원남문로데오시장, 평택 보람플러스, 보정동 카페거리 등에서 선한 건물주 운동이 일고 있다”며 “더 많은 건물주가 선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사례를 취합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경기도 역시 산하 공공기관과 도 공유자산 임차인의 임대료를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과 도소상공인연합회, 도상인연합회와 함께 선한 건물주 사례를 모은 웹자보를 활용, 홍보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경제상황을 고려해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일부 전통시장에서 있었던 좋은 사례”라며 “이번 운동이 임대ㆍ임차인이 상생을 위해 협력해 나가는 성숙한 문화로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희ㆍ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