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우리가 뛴다] 박진호 미래통합당 김포갑 예비후보, 정치변화 위해 5가지 약속
[4.15총선 우리가 뛴다] 박진호 미래통합당 김포갑 예비후보, 정치변화 위해 5가지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호 미래통합당 김포갑 예비후보는 9일 정치변화를 위한 5가지 약속을 제시하고 나섰다.

박 예비후보는 ▲숫자 채우기식 법안 발의는 하지 않겠다 ▲모든 본회의와 상임위 회의 참석시 보고하겠다 ▲시민사회단체들의 각종 시상은 자랑하지 않겠다 ▲매일 아침 출근길에 김포시민분들께 인사하겠다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뜻을 기리겠다 등 5가지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로 국회의 법안 발의 건수는 제16대 국회에서 2천507건이었으나, 17대에서 7천489건으로 약 3배로 증가한 뒤, 18대 국회에서는 1만2천913건, 19대에서는 1만7천822건으로 폭증했다. 20대 국회 역시 올해 3월초까지 2만3천836건을 기록하고 있다”고 제시했다.

이어 “법안발의 건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일각에서는 입법만능주의식 의정활동을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며 “제20대 국회만 봐도 실제 처리된 법안은 전체 발의법안의 32%에 불과하고, 나머지 66%정도는 손도 대지 못한 채 남아있기 때문이다. 지난 19대 국회 법안처리 비율도 42%수준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박 예비후보는 “쏟아지는 법안 속에 국민의 생활을 옥죄는 온갖 규제법안들이 스며들게 된다”며 “법안발의 건수 위주 의정활동 평가라면 비판하고 거부하겠다. 꼭 필요한 법안을 발의하고 통과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회의원을 상대로 한 시민사회단체의 각종 시상과 관련해서는 상을 빌미로 이권 청탁이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며 논란이 된 바 있다”며 “우수의원상, 인물대상 등 시민사회단체가 연간 수백개씩 뿌리는 상장과 트로피를 자랑하지 않겠다. 오직 김포시민 여러분만 바라보며 의정활동 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예비후보는 “말씀드린 5가지 약속은 작지만 의미있는 약속이다. 우리 정치의 작은 변화가 김포에서 시작될 것”이라며 “우선 저부터 바꾸겠다. 김포시민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새로운 정치를 보여드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