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코로나19 여파로 개막 4월 중 잠정 연기
프로야구, 코로나19 여파로 개막 4월 중 잠정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개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4월 중으로 잠정 연기됐다.

KBO는 10일 10개 구단 사장이 모인 가운데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오는 28일 예정이었던 정규리그 개막을 4월 중으로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사회는 코로나19 사태의 현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장 출신 전병율 차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의 의견을 청취하고, 팬과 선수단의 안전 및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KBO는 앞으로 사태 추이를 지켜본 뒤 개막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며, 개막일은 선수단 운영과 예매 등 경기 운영 준비기간을 고려해 2주 전에 확정 발표할 방침이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정상적인 리그 운영을 목표로 구단당 144경기를 모두 치르기로 하고, 상황에 따라 무관중 경기도 검토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한 KBO 이사회는 정규리그 일정 지연을 막기 위해 월요일 경기와 더블헤더 편성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이사회는 선수단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나오면 2주간 리그를 중단키로 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