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금융복지 소외계층을 위한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 전국 최초 시행
경기도, 금융복지 소외계층을 위한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 전국 최초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사회 곳곳에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도움의 손길이 가장 시급히 필요한 금융 소외계층을 위해 경기도가 ‘극저신용대출 사업’을 추진한다.

11일 경기도는 신용이 낮은 도민들을 위한 경기극저신용대출 사업을 올해 상반기께 전국 최초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은 생활자금이 필요하지만 신용등급이 낮아 제도권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어 고금리 불법 사금융에 내몰리는 도민들을 돕고자 준비된 사업이다.

특히 도는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금융복지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 안전망 구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지원 대상은 긴급생계비가 필요한 신용등급 7등급 이하이며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하고 있는 도민이다. 300만 원 한도, 연 1%의 이자로 3년 이내 상환하는 조건으로 대출이 진행되며, 대상자의 재무 상태·소득 등 제반 상황을 고려해 맞춤형 자율약정으로 추진된다.

신용등급이 6등급이라 하더라도 기초생활 수급자, 경기도 긴급복지 대상자 등의 저소득층은 지원이 가능하다. 다만 기존 사회보장 프로그램과 동일사유(의료비, 학자금 등)로 중복신청 시 지원이 배제된다.

사업은 경기복지재단에서 주관하며, 재단은, 소액금융 지원 경험이 있는 대안금융 기관 등을 대상으로 수행기관을 선정하고 세부 지원방안이 마련되는 대로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많은 분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고, 특히 금융권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분들은 더욱 막막한 상황”이라며 “이러한 도민들을 위해 전국최초로 극저신용대출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단순 소액 대출은 물론, 재무상담을 통해 수요자에게 필요한 취업·창업·주거복지 서비스도 지원해 신용이 낮은 도민들이 실질적으로 재기에 이를 수 있도록 사업을 세심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