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검, 전 여자친구 살해 후 사체유기한 20대 구속기소
인천지검, 전 여자친구 살해 후 사체유기한 20대 구속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전 여자친구를 목 졸라 살해한 후 시신을 유기한 혐의의 20대 남성과 유기 범행에 가담한 현재 여자친구를 재판에 넘겼다.

인천지검 강력범죄·과학수사전담부(김태운 부장검사)는 12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씨(28)를 구속기소했다.

또 이와 함께 사체유기 혐의를 적용, A씨의 현재 여자친구인 B씨(25)도 구속기소했다.

A씨는 지난 1월 12일 오전 10시께 서울 강서구의 한 빌라에서 전 여자친구 C씨(29)를 폭행한 후 목 졸라 숨지게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후 4일동안 C씨 시신을 빌라에 방치하다가 1월 15일 차량에 싣고 인천으로 이동해 경인아라뱃길 목상교 인근 도로 주변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A씨가 시신을 유기할 당시 차량에 동승해 이를 도운 것으로 파악됐다.

C씨 시신은 발견 당시 마대 자루 안에 들어있었고, 일부 부패했지만 훼손 흔적은 없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지는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가 화가 나 목을 졸랐다”며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집 안에 방치했다”고 진술했다.

특히 A씨는 C씨를 살해한 뒤 C씨 휴대전화로 유족에게 “걱정하지 말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