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통합당 공관위원장 사퇴..."책임지겠다"
김형오 통합당 공관위원장 사퇴..."책임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일부 지역 공천을 놓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김미균 시지온 대표의 서울 강남병 우선추천(전략공천) 결정을 철회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모든 사태에 책임을 지고 저는 오늘부로 공관위원장직을 사직하기로 했다”면서 “저의 사직으로 인해 통합당을 중심으로 보수의 중심 가치를 잘 굳혀나가기를, 더 단합하고 국민에게 정성을 더 많이 들여서 국민의 지지와 기대를 받는 당으로 커나가길 바라는바”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친문(친문재인) 행적으로 논란이 된 김미균 대표의 전략공천을 철회한 데 대해 “상품이 아무리 좋아도, 고객이 사지 않으면 안 된다”고 설명한 뒤 “김미균 후보, 원석 같은, 그리고 앞길 탄탄한 분을 어제 (발표)했는데, 부득이 철회해야 하는 심정에서 인간적인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해 제가 사직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공관위는 이석연 부위원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다른 공관위원들도 김 위원장의 사퇴와 관련, 동반 퇴진 의사를 피력했으나 김 위원장이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어렵게 영입을 하면 ‘사천(私薦)’이라 그러고, 옛날 사람이나 경륜 있는 분을 추천하면 ‘이거 뭐 돌려막기냐’ 이런 식”이라고 토로했다. 다만 그는 “그렇게 이야기하는 분은 극소수”라며 “별로 크게 염두에 두지 않아도 될 당이라고 생각한다. 저뿐 아니라 (공관위원 모두) 이 부분에 대해선 하늘을 우러러 부끄러움이 없는, 떳떳하고 당당하게 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