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연천 지역 환경, 계곡 불법행위 단속할 경기도특사경 ‘포천수사팀’ 뜬다
포천·연천 지역 환경, 계곡 불법행위 단속할 경기도특사경 ‘포천수사팀’ 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포천 및 연천 지역 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감시할 ‘포천수사팀’을 신설, 16일부터 운영한다.

포천수사팀에는 총 8명의 수사관이 배치되며 환경 분야를 중점적으로 수사하게 된다. 특히 포천ㆍ연천 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불법소각, 폐기물 불법 매립 등 점검과 함께, 포천·연천 지역의 환경, 계곡 등의 불법 행위 단속도 맡게 된다.

현재 포천과 연천 지역은 전국에서 3번째로 많은 4천839개소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도내 16.5%를 차지하는 3천274개소의 폐기물 처리업체가 등록돼 있어 대기·수질 등 환경 분야의 지속적인 단속이 요구되는 지역이다.

인치권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가 밀집한 산업단지와 민원다발 상습 위반사업장을 중심으로 철저한 관리 단속을 실시해 나갈 계획”이라며 “시민들께서는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특사경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제보해 달라”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