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비례대표 1번 조수진, 2번 신원식 등 추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1번 조수진, 2번 신원식 등 추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은 16일 비례대표 후보 1번에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을 공천했다. 2번에는 신원식 전 육군 수도방위사령관, ‘1호 영입 인재’인 김예지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는 3번, 조태용 전 외교부 1차관은 4번으로 각각 추천했다.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공병호)는 이날 총 40명의 비례대표 추천 명단을 발표했다. 당선권은 20번 이내가 될 것으로 전망되며, 범여권의 비례연합정당이 출범하면 더욱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비례대표 후보 40명의 추천 명단은 당원·대의원 등으로 구성된 선거인단 찬반 투표를 거쳐 최고위원회 의결 직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공관위는 5번에 김정현 법률사무소 공정 변호사, 6번 권신일 에델만코리아 수석부사장, 7번 이영 전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 8번 우원재 유튜브채널 ‘호밀밭의 우원재’ 운영자, 9번 이옥남 시장경제와 민주주의연구소장, 10번 이용 봅슬레이 스켈레톤 국가대표 총감독을 추천했다.

이어 권애영 전 자유한국당 전남도당위원장이 11번, 박대수 전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 의장이 12번, 이경해 현 바이오그래핀 부사장이 13번,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 국장이 14번, 김수진 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대표가 15번에 각각 공천됐다.

16번은 하재주 전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 17번은 정선미 현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차장, 18번은 정운천 최고위원, 19번은 윤자경 전 미래에셋 캐피탈 대표이사, 20번 방상혁 현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이 각각 받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유일하게 접견하는 유영하 변호사는 40명 명단에서 빠져 추천을 받지 못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