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격전지를 가다_안산 상록갑] 수성이냐 입성이냐… 전해철 vs 박주원 재대결 주목
[4.15총선 격전지를 가다_안산 상록갑] 수성이냐 입성이냐… 전해철 vs 박주원 재대결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전해철 예비후보(안산 상록갑)가 시민과 인사를 하고 있다.
민주당 전해철 예비후보(안산 상록갑)가 시민과 인사를 하고 있다.

4·15 총선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현재 선거구별로 여·야간 총선 판세가 속속 확정되면서 본격적인 선거 레이스에 돌입하고 있는 양상이다.

수원·화성·군포시 등과 접경 지역을 마주하고 있는 안산 상록갑(본오1·2·3동, 사동, 사이동, 해양동, 반월동)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의 수성이냐 미래통합당 박주원 전 안산시장의 입성이냐가 중요한 관전 포인트로 꼽히는 가운데 민중당 홍연아 후보가 얼마나 약진을 하느냐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전·박 두 후보는 4년전 총선에서도 맞대결을 한 바 있어 “다시 한번 전해철 후보냐, 4년전과 달리 박주원 후보냐”의 팽팽한 재대결 구도로 과연 이번 총선에서는 누가 최후의 승자가 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 민주당 전해철
민주당은 안산 상록갑 선거구에서 3선에 도전하는 전해철 현 의원을 공천했다.

전 후보는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에 이어 최고위원 등을 역임하면서 인지도를 높여왔다.

특히 이번 총선을 앞두고는 경기도지사와 법무부 장관 후보 등에 이름이 거론되는 등 당내의 탄탄한 조직력 및 기반 등을 바탕으로 3선 수성에 나섰다.

총선이 임박해 지면서 전 후보는 “활력이 넘치는 안산과 경기서남부 교통중심 안산을 만들겠다”는 비전을 강조하며 “골목골목 살기 좋은 안산에 이어 더불어 잘사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안산선 착공과 반월시화공단의 정부 1호 스마트산단 선정에 이어 수인선 지상부 공원화와 안산사이언스밸리 강소특구 선정을 통한 첨단산업도시 안산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고 앞으로도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통합당 박주원 예비후보가 지하철역에서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통합당 박주원 예비후보가 지하철역에서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 통합당 박주원
통합당에서는 전 안산시장을 역임한 박주원 후보를 단수로 공천했다.

박 후보는 민선4대 시장 당시 24시간 민원서비스인 ‘25시 야간시청’을 국내 지자체 가운데 처음 도입, 주말 등을 이용해 전국에서 여권 등 필요한 민원서류를 발급 받기 위해 안산시청을 방문하는 등 민원위주의 행정을 펼쳐 ‘섬김이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는 “다시 도약하는 안산, 새로운 상록을 강조하며 신안산 새경제시대에 상록 3거리 벨트 조성을 위해 본오뜰에는 반도체 생산단지인 ‘상록 실리콘밸리’를, 그리고 89블럭 인근 세계정원에는 문화·예술·체육 융복합 돔센터 건설과 상록수역세권을 중심으로 한 미래형 ‘상록 벤처밸리’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이어 “빛나고 품격있는 안산의 미래와 대한민국의 발전을 안산 상록에서부터 견인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중당 홍연아 예비후보가 선거포스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민중당 홍연아 예비후보가 선거포스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민중당 홍연아
진보정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이번 총선을 준비하고 있는 민중당 홍연아 전 도의원은 안산을 바꿀 여성 후보를 내걸고 후보등록 이후 잰걸음으로 지역을 돌며 주민들과 접촉하고 있다.

특히 안산 상록갑에 도전장을 낸 홍 후보는 민중당 당원들과 안산 전역에 민중당의 핵심공약인 ‘공공에서부터 무상주택 시대 개막’을 홍보하는 등 당의 핵심 공약을 알리는데도 열정을 보이고 있다.

또한 홍 후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면 선거운동이 잠정 중단됨에 따라 당의 정책공약을 유권자들에게 알리기 위한 방법으로 관내 곳곳을 돌며 “한국사회의 불평등 구조 문제를 복지만으로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민중당이 주장하는 ‘자산재분배’가 그 근본적 해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먼저 해결해야 할 문제는 국민들의 주거권을 보장하는 것이고 이를 위해서는 재벌들의 부동산 투기부터 근절해야 한다”고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