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워크맨' 일베 논란 직접 사과 "한 번만 믿어달라"
장성규, '워크맨' 일베 논란 직접 사과 "한 번만 믿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장성규가 영상을 통해 '워크맨' 일베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하고 있다. 유튜브 '워크맨' 채널
방송인 장성규가 영상을 통해 '워크맨' 일베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하고 있다. 유튜브 '워크맨' 채널

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이 출연 중인 유튜브 채널 '워크맨'의 일베 논란과 관련해 직접 사과했다.

'워크맨' 측은 20일 유튜브 채널에 "오늘 새벽 2시경 장성규 님으로부터 동영상 하나를 받았다. 해당 영상 공개로 인해 최근 논란이 출연자에게까지 옮겨가지 않을까 우려되어 고민했지만, 그분의 진정성이 담긴 요청에 의해 편집 없이 영상을 올린다"며 장성규의 해명과 사과가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장성규는 영상에서 "최근 워크맨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 제가 직접 말씀드리고 싶은 욕심에 이렇게 인사드린다"며 조심스레 말문을 연 뒤, "먼저 이번 일로 인해서 상처를 받으신 분들 또 이번 일로 염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모든 상황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 먼저 올리겠다"고 사과했다.

장성규는 "저희 제작진 덕분에 이렇게 '워크맨'이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 제가 느꼈던 동생들(제작진)은 여러분들께서 오해하시는 그런 동생들 아니다"라며 "한 번만 믿어주시고 다시 한번 좀 예쁘게 봐주시길 부탁드리겠다.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제작진이 큰 애정을 갖고 일주일 정말 여러분들께 즐거움 드리고자 하는 마음 하나로 열심히 작업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워크맨'에서는 피자 박스 접기 아르바이트에 도전하는 장성규, 김민아의 모습을 담은 '부업' 편에서 '18개 노무'(勞務)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극우 성향 사이트 일베(일간베스트)에서 파생된 표현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노무'라는 단어가 일베에서 故(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단어로 쓰이기 때문이다.

제작진은 논란 직후 "사전적 의미인 '노동과 관련된 사무'의 뜻으로 전달하고자 했음을 알린다"며 사과했고, 스튜디오 룰루랄라도 "관리자와 제작진에게 책임을 묻고 징계하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았다.

이 일로 '워크맨' 담당 PD는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자신은 일베와 관련이 없다는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