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주빈 신상공개 결정…내일 검찰송치 때 얼굴 공개
경찰, 조주빈 신상공개 결정…내일 검찰송치 때 얼굴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연합뉴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연합뉴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일명 '박사방'을 개설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 씨의 신상이 공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법조인·대학 교수·정신과 의사·심리학자)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서울청은 "위원회는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피의자 가족·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에 대해서도 충분히 검토했다"면서도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며 "국민의 알 권리, 동종 범죄의 재범 방지, 범죄 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종합적으로 심의해 피의자의 성명과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25일 오전 8시께 조씨를 검찰에 송치하면서 그의 얼굴을 공개하기로 했다.

조씨는 지난 2019년 9월부터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면서 아르바이트 등으로 피해 여성들을 유인해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다시 이를 이용해 협박하고 성 착취물을 찍도록 했다. 그리고 이를 판매해 금전적 이득까지 취했다.

현재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는 모두 74명이며, 이 중 미성년자만 16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조씨의 악랄한 범행이 알려지면서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현재 해당 청원에는 약 255만명이 동의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