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제4의 물결과 한국정치의 과제>
지금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제4의 물결과 한국정치의 과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ㆍ15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지금, 정치는 또 한 번 요동치고 있다. 표를 얻기 위한 꼼수와 이로 인해 각종 위성정당이 탄생했다. 청와대와 여당은 아직도 ‘조국 현상’에서 맴돌고, 야당 역시 탄핵의 어두운 그림자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국민에게 신뢰 얻지 못하고 있다.

김영래 아주대 명예교수는 최근 발간한 <제4의 물결과 한국정치의 과제>에서 “그럼에도, 정치는 매일 매일의 일상적인 삶에서 결코 유리될 수 없는 필수적인 요수”라며 “정치를 어떠한 형식으로든 이해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이 책은 저자가 2020년 새해 벽두부터 한국정치의 위기라는 소리가 곳곳에서 들리고 있다고 보면서, ‘제4의 물결(The Fourth Wave)’은 한국정치의 시대적 흐름이라는 인식 하에 한국정치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한국정치학회 회장, 동덕여대 총장 등을 지낸 정치학 전문가인 저자는 10여 년 전부터 대학 강의와 학술회의 등에서 한국정치는 제4물결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주장, 정치권에 변화를 주문해왔다.

책은 총 4장으로 구성됐다. 제1장부터 제3장에 수록된 논문들은 그동안 필자가 학회지 또는 학술회의 등에서 발표한 것이다. 제1장은 정치의 본질과 정치 철학자들의 행복론을, 제2장은 이 책의 중심 주제인 한국정치에서 제4의 물결 개념과 한국 정치사회가 추구하는 발전과제에 대한 방향을 제시한다. 제3장에선 주요 정치행위자인 정당과 선거, 정치자금, 이익집단, 시민사회, 지방자치, 여성 문제 등을 담고 있다. 제4장은 저자가 주요 언론에 게재한 칼럼으로 최근 정치에 대한 견해를 담았다. 상당 부분은 본보에 1994년부터 현재까지 객원논설위원으로 활동하며 게재된 글이다.

책은 정치에 관심 있는 대학생은 물론 일반인들도 한국정치를 상식적인 수준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한국 정치 변화사는 물론 유권자가 알아야 할 다양하고 복잡한 배경이 쉽게 읽힌다.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한 설명과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나서는 정당의 명단도 부록에 수록됐다.

시대를 넘나드는 방대한 정치사 속에 저자가 강조하는 것은 분명하다. 한국 정치는 한국이라는 공간 속에서 하루하루의 삶을 결정하는 중요한 인자임으로 우리가 한국정치를 이해하고 분석하는 것은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 “정치에 대한 최종 책임은 선거에서 지도자를 투표로 선출하는 유권자의 몫”이라는 강조하는 저자의 말은 국회의원 선거를 20여 일 앞둔 요즘 더욱 울림이 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