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용진 이천 예비후보, 선대위원 발표 오류 조병돈 전 시장 등 일부 반발
민주당 김용진 이천 예비후보, 선대위원 발표 오류 조병돈 전 시장 등 일부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용진 이천 예비후보가 지난 24일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선거대책본부 출범식과 함께 선대본부장 등을 위촉해 발표했으나 일부 위촉자가 자신의 승낙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해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김 예비후보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상임고문에 조병돈 전 이천시장, 선거대책위원장에 김정수 지역위원장과 홍헌표 이천시의회 의장, 상임선거대책위원장에 김인영 도의원과 이 모씨를 위촉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조 전 시장과 이 모씨는 김 예비후보 선거대책위 참여를 수락한 적이 없는데도 김 예비후보측이 이같이 발표해 상당히 불쾌하며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의 항의가 있자 김 예비후보는 25일 위촉 인사 명단이 잘못 기재한 내용이 있다는 정정 보도자료 보내는 등 사태수습에 나섰다.

조 시장 측 관계자는 “당초 김 예비후보가 여러번 찾아와 도와달라고 해 조 전 시장이 무소속 출마 등을 접고 앞으로 선거를 도와주겠다고 협의됐으나 이후 조 시장과 협의한 내용을 김 예비후보측 한 관계자가 일방적으로 묵살했다”며 “조 전 시장이 무척 불쾌해 하고 있어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측은 “(그 분들과)함께 하고 싶어서 출범식을 준비하면서 위촉 대상명단과 초청명단에는 넣고 있었던 것인데 이를 가지고 보도자료를 작성하다가 착오가 돼 다시 정정자료를 냈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