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초중고 ‘온라인 개학’ 검토…원격교육 시범학교 운영
교육부, 초중고 ‘온라인 개학’ 검토…원격교육 시범학교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면 전국 모든 학교에 대해 ‘온라인 개학’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교육부는 25일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고려하고 있다”며 “전면적인 원격수업으로 개학하는 방안은 다음 주부터인 원격교육 시범학교 운영 결과를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각 지역 교육청은 교육부가 온라인수업 일반 모델을 개발하는 것을 돕기 위해 ‘원격교육 시범학교’를 선정, 다음 주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시범학교들은 다음 주 정규수업처럼 시간표를 짜서 가정에 있는 학생들에게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제공한다. 그 과정에서 나타난 애로점은 교육부와 교육청에 전달된다.

교육부는 온라인 수업을 수업일수와 수업시수(이수단위)로 인정하기로 가닥을 잡고 이를 위한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마련하고 있는 중이다.

교육당국은 학교별 대표 교원과 각 교육청 원격교육 담당 장학사 등이 참여하는 ‘1만 커뮤니티’를 개설해 애로사항을 지속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EBS는 유료였던 ‘중학 프리미엄 강좌’를 이날부터 2개월간 온라인으로 무료 제공하기로 했다. 교육 당국은 원격교육 여건을 갖추지 못한 소외계층 학생을 위해 정보화 교육비 지원, 스마트기기 대여 등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