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모든 시민에 '재난기본소득' 25만원씩 지급…"지자체중 최고액"
이천시, 모든 시민에 '재난기본소득' 25만원씩 지급…"지자체중 최고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10만원+이천시 15만원…다음 달 지역화폐로 지원

경기 이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5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26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상황이 IMF 때보다 더 심각하게 느껴지고 있어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재정지원(재난기본소득)이 꼭 필요하다"며 "모든 이천시민에게 1인당 15만 원씩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천시가 시민 1인당 15만 원이라는 재난기본소득을 책정하면서 경기도가 지급하는 10만 원을 더하면 총 25만 원이 지원되는 셈. 이는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지자체 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엄 시장은 "긴급재정지원금이 이천시민에게 지원되면 3개월 동안 이천시 실물경제 시장에 약 540억원의 수요가 창출돼 그만큼 경제가 활성화되고 또 다른 수요가 창출돼 이천 지역경제에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천시 재난기본소득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다음 달 지원한다.

지급 대상은 이날부터 신청일까지 이천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 전체다. 지난달 말 현재 이천시 인구는 21만5천869명으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324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시는 추산했다.

재원은 모두 순세계잉여금에서 마련하기로 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4일 전 도민에 10만 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으며 여주시와 광명시도 25일 각각 10만 원과 5만 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이천=김정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