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채권 5억 재산신고 누락…소명자료 제출키로
이재명 지사, 채권 5억 재산신고 누락…소명자료 제출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공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 신고에서 채권 5억500만 원 신고를 누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 내용을 보면 이 지사는 23억2천980만 원의 재산을 신고해 전년 신고액보다 5억2천170만 원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인과 배우자 공동소유의 성남시 소재 164.25㎡ 아파트와 이 지사 모친(사망) 소유의 군포시 소재 42.46㎡ 아파트 가액변동(1억3천여만 원) 등을 재산 증가 요인으로 신고했고, 본인과 배우자 소유의 예금·보험 지출(9억2천여만 원 감소)이 늘어난 것 등은 재산 감소 요인으로 신고했다.

그러나 이 지사 측은 “이번 재산 신고에서 5억500만 원의 보유 채권을 누락한 사실을 뒤늦게 파악했다”면서 “추후 인사처에 소명자료를 제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채권을 제대로 신고했다면 이 지사의 신고 재산은 전년보다 1천500만 원 가량 줄어들게 된다. 하지만 채권 신고 누락으로 결과적으로 5억2천여만 원의 재산이 전년 신고 때보다 감소한 것으로 공개돼 결과적으로 재산을 축소 신고한 셈이 됐다.

이와 관련,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이 지사가 고의로 신고를 누락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일단 소명의 기회를 주고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재산신고 심사 결과 거짓 또는 불성실한 신고에 대해서는 위반 정도 등을 심사해 신고서 보완,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징계 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하게 된다.

이 지사 측은 채권 신고 누락에 대해 “코로나19 대응에 매진하면서 경황이 없어 실무자의 보고를 꼼꼼히 검토하지 못하는 바람에 착오로 누락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 서류는 신고 전산 시스템에서 열람 처리가 가능하고 전산 열람이 불가능한 기타 채무채권 자료는 실무자가 이 지사에게 넘겨받았는데 신고 과정에서 실무자의 착오로 일부 누락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신고는 온라인으로 하고 지사가 신고접수증에 확인 사인을 했다.

접수증이란 것에는 구체적 내용은 없고, 신고했다는 것만 있어 지사가 직접 (전체 신고내용을 살펴) 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화 2020-03-27 23:11:11
이재명지사말을믿는분은정상아님!예전부터구렁내가지독하게나는사람입니다속지마세요저런사람이정치을하니나라꼴이이모양이지~ㅉ.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