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서 코로나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확진자 63명
부천서 코로나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확진자 63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에서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가족 3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들 확진자 중 1명은 소사본동 빌라에 거주하는 A씨(27·남)로 부천 30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의 아들이다.

이 여성은 앞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소사본동 예수교대한성결교회 생명수교회를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른 확진자 2명은 B씨(53·남)와 아들 C군(10)으로 필리핀에서 체류하다 지난 25일 우리나라로 귀국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동행했던 가족 1명이 인천국제공항검역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자 자택인 작동 빌라에 자가 격리됐다가 증상을 보여 전날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어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천시는 이들이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보고 동선과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

장 시장은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 이후의 행동 때문에 발생하는 접촉자가 상당하다”며 “검체 검사를 한 분들은 확진자라는 생각으로 (접촉을 피하는 등) 행동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50분 현재 부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A씨 등 3명을 포함해 63명으로, 생명수교회 관련 확진자는 26명으로 늘었다.

이윤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