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우리가 뛴다] “하남의 나쁜 정치와 싸우겠다”, 하남 이창근 후보..동반 집단탈당 비판
[4.15총선 우리가 뛴다] “하남의 나쁜 정치와 싸우겠다”, 하남 이창근 후보..동반 집단탈당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이창근 하남시 국회의원 후보는 29일 당내 전ㆍ현직 시ㆍ도의원, 당원 등의 집단 탈당과 관련, 강한 불만을 표시하며 “하남의 나쁜 정치와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애초부터 전현직 시도의원 등은 당적을 보유한 상태에서 제3자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1심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형의 실형을 선고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무소속 출마한 이현재 후보를 지원하는 등 해당 행위를 일삼아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은 공정한 경선을 통해 공당의 후보가 선출된 상황에서도 자신들의 책임을 망각한 채 많은 당원들에게 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이현재 의원을 돕자고 독려하는 등 갖은 해당 행위와 통합을 저해하는 일을 일삼아 왔다”고 덧붙혔다.

이 후보는 “통합당 탄생 의미와 배경을 되새기며 하남에서도 진정한 통합을 이루고자 묵묵히 인내하고 참아왔다”고 전제한 뒤 “(탈당)이들이 그동안에 보여준 통합에 반하는 해당 행위에 대해 미련 없이 오로지 국민과 시민만 바라보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후보는 “이러한 하남의 나쁜 정치와의 싸움에 결코 굴하지 않고, 오직 국민과 시민만을 바라보고 가겠다. 최근 자신에 대한 사법기관의 고발사건과 관련해서는 ‘법적 대응을 준비중’이다”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