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거슨 “박지성, 맨유의 미래”
퍼거슨 “박지성, 맨유의 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 이끌 ‘유망주 7人’에 손꼽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맨유의 미래를 이끌 유망주 7명 가운데 한 명으로 박지성(26)을 꼽았다.
퍼거슨 감독은 20일 2006-200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릴(프랑스)과 16강 1차전에 앞서 프랑스 랑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박지성과 웨인 루니(22·잉글랜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2·포르투갈), 네만자 비디치(26·세르비아), 파트리스 에브라(26·프랑스), 대런 플레처(23·스코틀랜드), 존 오셔(26·아일랜드) 등 7명이 향후 6∼7년 간 팀을 이끌 기대주라고 말했다.
퍼거슨은 “30대 베테랑인 라이언 긱스, 폴 스콜스, 게리 네빌이 언제까지 최고 수준에 있을 수 만은 없다. 우리가 하려는 일은 점점 노쇠화하는 팀을 재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