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위소득 150% 이하 가구까지…긴급재난생계지원금 오늘 결론
중위소득 150% 이하 가구까지…긴급재난생계지원금 오늘 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여부가 오늘(30일) 결정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문제가 안건으로 다뤄질 예정이어서 어떤 결론을 내릴 지 주목된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이인영 원내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당정청 고위인사들은 긴급회의를 열어 재난지원금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중위소득 100% 이하' 대신 '중위소득 150% 이하'라는 기준을 적용해 지원을 받는 가구의 수를 전체 가구의 70% 선으로 끌어올리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인 가구에 100만원을 주는 것을 기본으로 하면서, 1∼3인 가구에는 이보다 적게, 5인 이상 가구에는 이보다 많이 주는 방식이다.

다만 정부는 이같은 방안에 여전히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당정청이 내놓은 방안과 기재부의 안이 동시에 보고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는 지난 24일 전 도민에게 지역화폐 형태로 10만원씩 지급하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한 바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