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코로나19 대책 외국인 입국거부…의견 분분
日정부, 코로나19 대책 외국인 입국거부…의견 분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한 첫날인 28일 도쿄의 심장부인 긴자거리가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한 첫날인 28일 도쿄의 심장부인 긴자거리가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으로 일부 국가의 입국거부를 한 것에 대해 일본 내 네티즌들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아사히 신문은 지난 29일 코로나19 감염 확대 대책으로 일본 정부가 한국·미국·중국과 영국 등의 유럽 대부분 지역에서 온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외무성은 30일에도 그 외 지역의 감염증 위험 정보를 ‘레벨3’으로 올리고, 자국민의 출국 중지를 권고했다.

아사히 신문은 긴급 내각 회의를 거쳐 입국거부가 시행되면, 2주 이내 대상 지역에 거주했던 외국인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입국이 제한된다.

이와 같은 보도에 한 네티즌은 “너무 늦었다. 빨리 긴급사태 선언을 해야 한다”면서 “일본이 사태를 좀 더 건설적으로 해결한 보도를 보고 싶다”고 주장했다.

그 외에도 “인권침해라는 비판이 두려워 관광정책부터 처리한 게 아닌가 생각이 들지만, 2월 중순에 입국금지 조치를 했어야 했다. 정말 일본 정부의 결단은 느리다”는 비판도 잇따랐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긴급사태 선언을 기대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일본의 법률에는 사람의 행동이나 기업 활동을 제한할 권한이 없다. 어디까지나 요청까지다. 역으로 생각하면 (자숙 요청은) 정부로부터 최후통첩이 나온 것이다” “전부 늦었다고 하는데, 일본이 타국보다 먼저 시행한 학교 휴교 조치에도 비판을 받았다. 뭘 해도 비판하는 거 아니냐?” 등의 반박도 이어지고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