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미디언 시무라 켄, 코로나19 확진 일주일만에 사망…향년 70세
日 코미디언 시무라 켄, 코로나19 확진 일주일만에 사망…향년 70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무라 켄. 공식 인스타그램
시무라 켄. 공식 인스타그램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일본 코미디언 시무라 켄이 지난 29일 사망했다. 향년 70세.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시무라 켄은 지난 23일 확진 판정을 이후 치료를 이어갔으나, 29일 오후 11시 10분 결국 숨졌다.

시무라 켄은 1950년 도쿄에서 태어나 고교시절 이카리야 쵸스케가 리더로 있는 ‘더 드리프터즈(ザ・ドリフターズ)’의 멤버로 코미디언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바보 영주(バカ殿様)’와 같은 개성적인 캐릭터로 일본 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시무라 켄은 지난 17일 처음 증상이 나타난 뒤 19일 발열, 호흡 곤란 증상이 심해졌으며, 20일 도쿄 도내 병원에서 중증 폐렴 진단을 받고 입원했다. 이후 소속사를 통해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