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 “재외동포 절반의 투표권 박탈은 무책임의 극치”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 “재외동포 절반의 투표권 박탈은 무책임의 극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의 위성·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31일 “재외동포 절반의 투표권을 박탈한 것은 무책임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원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아무리 코로나 사태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지만 전체 재외선거인 중 46.8%나 되는 8만 500명이 투표를 할 수 없게 됐다니 극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4월 1일부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재외동포 투표가 시작된다”면서 “이번 선거는 국정의 총체적 실패를 가져온 문재인 정권의 독주가 계속되느냐, 아니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가치를 수호하는 미래한국당에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기느냐 하는 중요한 선택이 걸려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3년도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경제를 거덜내고 안보를 무장해제 시켰으며,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짓밟고 폭압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지금 문재인 정권은 모든 것을 코로나 정국에 돌리며 총체적 실정을 가리고 있으나 현명한 우리 국민과 재외동포 여러분은 결코 그러한 말에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원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대한민국의 가치를 수호하는 미래한국당을 선택해 준다면, 역사적 소명의식을 가지고 국민들의 자유와 행복을 위해, 그리고 750만 재외동포의 권익을 위해 모든 힘을 다 쏟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래한국당은 제21대 국회에서 재외동포 750만의 권익 향상을 위해 구체적인 정책을 구상하고 있다”며 ▲외교부 산하에 (가칭)‘재외동포청’을 설치해 출입국, 병무 등에 집중된 재외동포들의 문의를 신속하게 처리 ▲재외동포의 이중과세 방지를 위한 국가 간 협정 확대 추진 ▲재외동포 민족교육 강화를 위한 한국학교 및 한글학교 지원 확대 추진 등을 피력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