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친 신용카드로 결제 시도 후 귀금속 갖고 도주한 고교생 검거
훔친 신용카드로 결제 시도 후 귀금속 갖고 도주한 고교생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훔친 신용카드로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사려다 의심을 받고 달아났던 10대 고교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파주경찰서는 절도 및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로 고교생 A군(18)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14일 낮 12시40분께 파주시의 한 금은방에서 금목걸이 등 귀금속 163만원 어치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전 문이 열려 있던 차 안에서 신용카드를 훔친 A군은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사겠다”며 결제를 시도하다가 이를 수상히 여긴 금은방 주인이 부모 연락처 등을 물어보자 갑자기 귀금속을 갖고 달아났다.

A군은 도주 과정에서 ‘도둑이야’라는 소리를 들은 육군 모 부대 소속 B중사에게 붙잡혔다가, 훔친 귀금속을 버리고 다시 달아났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분석해 약 2주 만인 지난 29일 A군을 검거했다. 경찰은 B중사에게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