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김재중, 도 넘은 만우절 농담 이번이 처음 아니다
"코로나19 확진"…김재중, 도 넘은 만우절 농담 이번이 처음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재중.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재중.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으나, 곧바로 "만우절 농담"이라고 해명해 비난을 사고 있다. 김재중의 도를 넘은 만우절 농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고 전해 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이어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습니다"라며 "한 병원에서 입원해 있습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돕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이후 관련 보도가 나가고 "김재중이 현재 일본에 머물고 있다. 본인에게 확인해봐야 한다"는 소속사 입장이 나간 뒤, 김재중은 "만우절 농담이었다"는 해명을 내놔 모두의 가슴을 쓸어내리게 만들었다.

김재중은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라며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또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재중의 만우절 장난은 지난 2017년 아시아투어 가오슝 공연에서도 있었다. 당시 김재중은 앙코르 타임에서 바닥에 쓰러졌다. 공연은 중단됐고, 경호원들이 무대에 오르는 등 긴박한 상황이 그려졌다. 그러나 잠시 후 음악이 다시 시작됐고, 팬들은 그제서야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뜨거운 함성을 보냈다.

지난 2014년에는 트위터에 "3년안에 결혼한다"는 만우절 농담을 남기기도 했다. 글과 함께 여자 아이 볼에 입을 맞추고 있는 김재중의 모습이 공개돼 팬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이내 김재중의 만우절 농담이었음이 드러나면서 결혼 고백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한편,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김재중의 만우절 농담에 한 누리꾼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그의 처벌을 청원하는 글을 올려 많은 이들의 동의를 얻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