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 전국 최다
경기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 전국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이민우)이 올 1분기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 관련 보증지원을 전국 16개 지역신보 중 가장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신용보증재단에 따르면 경기신보는 1월부터 3월 말까지 2만4천804개 업체에 7천433억 원을 지원하며 코로나19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적기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경기신보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된 지난 2월10일부터 3월 말까지 보증상담 및 접수가 집중적으로 몰림에 따라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에 모든 역량을 쏟아부어 1만6천735개 업체에 5천250억 원을 지원했다.

경기신보의 이 같은 실적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고, 체계적이고 빠른 시스템을 적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먼저 경기신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방침에 따라 지난 2월 신규인력 채용, 본점인력 영업점 긴급 파견, 신속지원전담반 운영, 보증 조사 및 심사완화, 출장 완화 등을 담은 ‘코로나19 관련 종합지원 특별대책’을 추진했다.

이후 경기신보는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을 위한 경기도자금 연계지원 2천억 원, 금융기관 협약보증 6천500억 원, 민생금융안정패키지(대통령 발표) 1조4천억 원 등 총 3조1천억 원 보증규모를 마련하며 전사적 지원에 나섰다.

또 코로나19 피해기업 수요급증에 신규채용하며 173명을 긴급 투입했고, 빠른 심사 진행을 위한 신속지원 전담반을 본점인력 26명으로 구성했으며, 영업점에 별도로 품의전담인력을 161명 구성했다. 이를 통해 1월 일평균 190건에 불과했던 보증서 발급건수를 3월 말 기준으로 기존보다 5~6배 늘어난 일평균 약 1천100여 건 이상으로 대폭 늘렸다. 경기신보는 향후 일평균 발급건수 2천여 건을 목표로 전사적 노력을 다해 자금이 필요한 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신속한 보증지원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기신보는 지난달 23일부터 시중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상담 및 접수 등 업무 위탁을 하면서 자체 심사시간을 확보, 신속한 지원이 가능하게 했으며 중소기업 옴부즈만 등 지속적으로 중앙정부에 건의해 긴급업무 처리에 따른 감사원 면책 등을 이끌어내 직원들의 신속 심사에 힘을 보탰다.

이민우 경기신보 이사장은 “코로나19로 피해 받은 기업인들과 소상공인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바로 빠른 보증지원이다”며 “재단은 적시 지원을 위한 추가 단기인력 50여 명을 투입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단기간 내 처리실적을 극대화하고 적체를 해소 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어려운 소상공인이 적시에 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