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넘어 베란다까지...코로나19가 바꾼 문화예술
온라인 넘어 베란다까지...코로나19가 바꾼 문화예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오페라단-집콕 오페라 챌린지

코로나 19가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고 있다. 평소 저변 확대가 필요했던 예술 분야는 온라인을 활용해 대중성 확보에 나섰다. 공연장의 개념도 바꿨다. 베란다에서 누구든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아파트로 직접 찾아가는 공연도 마련됐다.

■저변 확대 기회 될까…국악ㆍ연극 관객 참여 이끌어낸다.
평소 저변 확대가 필요했던 예술 분야는 이번 위기를 기회로 돌파하려는 분위기다.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랜선으로 대중성을 확보할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판단이다.

국립국악원은 오는 25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국립국악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 공연 ‘사랑방 중계’를 선보인다.

공연은 이 시대 주목받는 국악 연주자의 생생한 연주와 그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특히 최근 스타로 부상한 젊은 국악인들을 초대한다. 출연자들의 음악과 단체 소개는 물론, 이들과 나누는 이야기들을 관객들의 실시간 댓글을 통해 이어간다. 관람 인증 이벤트 등을 마련해 실제 공연장에서는 불가능했던 관객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다는 평이다. 오는 11일엔 박지하의 음악 이야기, 18일엔 에스닉 퓨전 밴드 ‘두 번째 달’, 정가 가객 하윤주가 출연해 재즈와 정가로 엮은 ‘팔도유람’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25일에는 국립국악원의 젊은 거문고 연주자 고보석(정악단), 이재하(민속악단)와 그룹 ‘잠비나이’의 거문고 연주자로 활동 중인 심은용이 함께 무대에 올라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신(新) 풍류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국립극단도 6일부터 공식 SNS 채널에서 온라인 캠페인 ‘무대는 잠시 멈췄어도, 여기 연극이 있습니다’를 진행한다. 6일 오전 10시엔 첫 상영작 ‘페스트’를 선보였다. 오는 8일에는 낭만 활극 ‘록산느를 위한 발라드, 9일에는 해방 직후 각자의 사연을 가지고 전재민 구재소로 모여든 사람들의 이야기 ‘1945’를 공연한다. 10일엔 셰익스피어의 코미디 ‘실수 연발’ 등을 상영한다. 모든 콘텐츠는 상영일 오전 10시부터 24시간 동안 국립극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 페스트

■어디든 공연장…찾아가는 발코니 음악회
아파트로 직접 찾아가는 음악회도 열린다. 용인문화재단은 오는 11~12일 양일 <우리 동네 발코니 음악회>를 용인시 수지구에서 시범적으로 연다. 무대는 아파트 단지 내 광장이다. 11일 오후 2시 신봉동 광교산자이아파트 단지 내 중앙 광장에서, 12일 오후 3시엔 동천동 동천더샵파크사이드 단지 내 중앙 광장에서 열린다. ‘발코니 음악회’이라는 새로운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서 시민은 밀폐된 공연장이 아닌 집 발코니에서 편하게 앙상블 연주단의 클래식 공연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지휘 방성호)의 단원으로 구성된 소규모 기악 앙상블(13명 내외)이 맡아, 피아졸라의 ‘리베르 탱고’, 파가니니의 ‘칸타빌레’, 영화 <황진이>, <태극기 휘날리며> OST 등 익숙한 10여 곡을 연주하며 문화예술로 시민과 소통할 예정이다.

용인문화재단 관계자는 “처음 선보이는 <우리동네 발코니 음악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생활하며 문화예술 향유 기회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시민을 위로하는 동시에 예술인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나아가 힘든 시기에 예술의 존재감을 지속적으로 일깨우는 좋은 시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