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양시, 경기도체육대회 취소 결정…도체육회에 통보
[단독] 고양시, 경기도체육대회 취소 결정…도체육회에 통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두 번째…개회식은 예정대로 9월 18일 대축전 때 치를 예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오는 5월 열릴 예정이었던 제66회 경기도체육대회가 결국 취소됐다.

7일 고양시 등에 따르면 오는 5월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개최 예정이었던 경기도체육대회를 잠정 연기했으나,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지 않은 데다 하반기 대회 일정 잡기에도 어려움이 예상돼 취소 결정을 내리고 이를 경기도체육회에 통보했다.

고양시의 취소 결정 소식을 접한 도체육회도 사실상 상반기 개최가 불가능해진 데다 하반기에 전국체전과 전국소년체전,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등 전국 종합대회가 잇따를 예정이어서 개최지의 취소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하고 각 시ㆍ군에 이를 통보키로 했다.

고양시 관계자는 이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일부 시ㆍ군은 연기 후 개최 강행을 원하고 있으나 상당수 시ㆍ군은 코로나 사태와 여러가지 주변 여건 등을 들어 취소를 원하고 있다”면서 “5월 개최를 잠정 연기했지만 하반기에 전국 종합대회와 각 종목별 대회의 집중으로 인해 도저히 일정을 잡기가 쉽지 않아 취소를 도체육회에 통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신 고양시와 도체육회는 오는 5월 13일 예정했다가 코로나19로 인해 9월 18일 제31회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 개막일에 치르기로 한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합동 개회식은 예정대로 치르기로 했다.

이처럼 고양시가 개최 취소를 조기 결정한 것은 상당수 시ㆍ군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위한 재원 충당이 필요한 상황서 도체육대회의 개최 취소를 조속히 결정해 줄것을 요구한데 따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앞서 도체육회는 지난 2월 24일 제12차 체전 운영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올해부터 통합으로 치르려던 종합체육대회 개회식 일정을 5월 13일에서 9월 18일로 연기했다.

이어 고양시는 지난달 20일 코로나19 사태의 조기 종식이 희박하다는 판단 아래 도체육대회의 잠정 연기를 밝혔었다.

한번, 이번 66회 대회의 개최 취소로 도체육대회는 2014년 세월호 사건 때문에 취소된 이후 6년 만에 외부 요인으로 대회가 두 번째 취소되게 됐다.황선학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