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코로나19 확산 우려 자가격리 지침 어긴 주민 경찰에 고발
김포시, 코로나19 확산 우려 자가격리 지침 어긴 주민 경찰에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자가격리된 주민들이 자가격리 지침을 어겼다가 김포시에 적발, 경찰에 고발됐다.

시는 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주민 3명을 적발해 경찰에 고발했다고 8일 밝혔다. 또 주민 2명도 같은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다.

이들은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거나 감염이 우려돼 자가격리됐지만, 외출한 뒤 다른 주민과 접촉하는 등 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혐의를 받고 있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은 자가격리 조치를 따르지 않는 자에 대해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해당 주민 5명 중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을 초래하는 행동을 했기 때문에 고발 조치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16일에는 김포 7번째 확진자인 A씨(40)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자가격리 조치를 따르지 않고 외출한 뒤 주민 3명과 접촉했다가 적발돼 경찰에 고발됐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