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전현장 25시] 미래통합당 김현아 고양정 후보,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 일산테크노밸리 사업 재검토 주장
[열전현장 25시] 미래통합당 김현아 고양정 후보,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 일산테크노밸리 사업 재검토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현아 고양정 후보
미래통합당 김현아 고양정 후보

 


미래통합당 김현아 고양정 후보는 12일 “고양시 최대 프로젝트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결과, 제3기 신도시 창릉지구를 고려해 사업의 수요 및 타당성에 대해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재검토 결정이 났다”며 “일산의 블랙홀, 창릉 3기 신도시 실체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지난 3월 31일 결정된 행안부의 중앙투자심사 재검토 결과를 고양시가 비공개하고 있다”며 “선거를 앞두고 테크노밸리 사업 차질을 은폐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도시 계획이 발표될 때부터 일산주민을 희생양 삼은 창릉 3기 신도시는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온 김 후보는 “창릉 3기 신도시가 일산의 집값, 기업유치, 일자리 등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평가했다.

김 후보는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공개하며 “이번 결과로 창릉 3기 신도시가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일산은 회생불능에 처하게 된다는 것이 입증됐다”며 “일산을 희생양 삼은 민주당을 일산주민이 반드시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