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도 나고 덕분에 웃기도.." 환자, 의료진에 '공연 선물' 경기아트센터 작은 음악회
"눈물도 나고 덕분에 웃기도.." 환자, 의료진에 '공연 선물' 경기아트센터 작은 음악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센터에 입소한 지 40일째라 참 힘들었는데 덕분에 오랜만에 눈물도 나고, 아름다운 목소리와 유머 덕분에 웃기도 했습니다.”

경기아트센터의 ‘작은 음악회’가 코로나19센터 입소자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6일 낮 12시30분 기아자동차 오산교육센터(경기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는 특별한 작은 콘서트가 열렸다. 경기아트센터가 이곳에 입소한 코로나19 경증환자 50여명과 의료진, 종사자들을 위한 음악회를 마련한 것이다.

이날 출연진은 5인조 아카펠라 그룹 <엑시트>와 뮤지컬 배우 이희주. 이들은 센터 야외광장에서 실내에 있는 환자들과 야외의 의료진 등에게 위로와 인사의 말을 건넸다. 봄기운을 닮은 듯한 노랫소리가 야외광장에 울려 퍼지자 적막했던 센터에도 활기가 돌았다. 이들은 한 시간여동안 도깨비 OST <Beautiful>를 비롯해 봄 메들리, 감성발라드 메들리 등을 뛰어난 음악실력으로 불렀다. 재치있는 입담이 이어지자 시설 내 환자와 의료진들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폈다. 입소 환자들은 실내에서, 의료진들은 야외에서 손을 함께 흔들며 공연을 즐겼다.

▲ 입소환자가 공연 관계자에게 보낸 메시지
▲ 입소환자가 공연 관계자에게 보낸 메시지

공연이 끝난 후 한 입소자는 공연 관계자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오늘로 입소한 지 40일째라 힘들었는데 덕분에 눈물도 오랜만에 나고 아름다운 목소리와 유머 덕분에 웃기도 했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앞으로도 힘내고 얼른 나을게요. 더운데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1일에 이어 이 날 두 번째로 열린 경기아트센터의 ‘작은 음악회’는 오는 13일에도 이곳에서 공연을 연다.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열린 경기아트센터의 ‘작은 음악회’를 입소 환자들이 창문 너머로 바라보며 즐기고 있다. 조주현기자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열린 경기아트센터의 ‘작은 음악회’를 입소 환자들이 창문 너머로 바라보며 즐기고 있다. 조주현기자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