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부터 복잡할 것 없이 누구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가구 수ㆍ출생연도 관계 없어
“16일부터 복잡할 것 없이 누구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가구 수ㆍ출생연도 관계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인 가구 기준 재난기본소득 지급액

오는 16일부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 신청 시 가구 수와 출생연도 관계없이 신청 가능하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일부터 31개 시ㆍ군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와 농협 및 지역농축협 지점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선불카드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기존에는 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가구 수와 방문신청자의 출생연도에 따라 신청 시기를 구분했지만, 16일부터 신청이 최종 마감되는 7월 31일까지는 이런 구분 없이 미신청자는 누구나 선불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주말인 16ㆍ17일은 행정복지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받으며 농협지점에서는 신청 불가하다. 18일 이후는 행정복지센터와 농협 모두 평일 정규 근무시간에만 신청할 수 있다. 행정복지센터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농협지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신청 시 신분증을 갖고 가야 하며, 별도의 위임장 없이 가족구성원 중 한 명이 나머지 구성원의 위임을 받아 대리 수령 가능하다. 카드 신청일로부터 5일 이내 사용승인 문자를 받으면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문자 수신일부터 3개월 이내 사용해야 하며 사용 마감일은 8월 31일이다. 3개월이 지나면 선불카드는 사용 중지되고 미사용 금액은 자동 회수된다.

지난 14일 0시 기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인원은 1천206만4천978명으로 신청률 90.9%를 기록했다. 시ㆍ군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하면 지급금액은 1조8천886억 원에 달한다.

한편 이재명 도지사는 전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이제 한 달쯤 지나왔을 뿐인데 벌써 상인들이 그 효과를 피부로 느끼고 있다. 여러 숫자 역시 재난기본소득이 타격을 입었던 지역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는 걸 증명하고 있다”며 “우리 자영업자, 소상공인 분들. 너무도 어렵고 막막했다. 어떻게든 이 위기를 타개할 방법을 같이 찾아나갈 테니 부디 희망과 기대를 놓지는 않으셨으면 한다. 조금 더 힘 내주시라”고 말했다.

여승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