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제일병원, 흉터·통증 적은 단일공 복강경 환자 만족도 높여
동탄제일병원, 흉터·통증 적은 단일공 복강경 환자 만족도 높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탄제일병원 윤애라부원장

자궁근종 환자가 최근 4년간 42%나 증가, 발병자들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호르몬이 저하되는 40~50대는 물론 20~30대에서도 매우 증가하고 있어 발병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자궁근종 환자는 43만5천147명으로 2015년 30만6천469명에 비해 42%가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20대는 43.0%, 30대 40.6%, 40대 26.9%, 50대 52.2% 늘어났다.

■ 전 연령층 여성에 급증하는 자궁근종 ‘누구나 위험’
자궁근종은 젊은 여성에게 난임ㆍ유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발생 위치나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크기가 작을 때는 자각 증상이 거의 없다가 어느 정도 근종이 커지면 생리량이 많아지고 생리통도 심해진다. 방광과 직장 사이에 있는 자궁에 혹이 커지다 방광을 압박해 소변이 자주 마렵고 허리가 아픈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종양이 크면 아랫배에서 딱딱한 혹이 만져지기도 한다. 이때 월경량이 과다하거나 골반에 통증이 느껴지고 압박감이 있는 경우 등에는 종양 제거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 구멍 하나로 자궁근종 단일공 복강경 수술, 미용 만족도 높아
자궁근종 수술은 개복수술에서 발전해 현재 복강경 수술을 진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복강경 수술은 절개하는 구멍의 수에 따라 흉터가 여러 개 생겨 미용을 중시하는 여성들이 수술 후 불편함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이에 최근에는 배꼽 주름 부위에 2㎝ 미만의 단 하나의 구멍으로 기존 개복수술을 대체한다. 이는 복강경 수술에서 한 단계 더 발전된 형태인 단일공 복강경 수술이다. 이 수술은 배꼽을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수술 후 상처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특히 기존 개복 수술보다 출혈과 통증이 훨씬 적으며, 빠른 회복 속도를 보인다.

■ 동탄제일병원, 숙련도 필요한 ‘단일공 수술’ 소화
전문의의 숙련도가 수술 결과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단일공 수술의 특성상 수술 경험이 풍부한 병원을 선택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어려운 수술이기 때문에 지역 병원에서는 실제 단일공으로 시행하는 병원이 많지 않다. 반면 동탄제일병원 자궁근종 복강경센터는 복강경 수술의 대부분을 단일공으로 진행하고 있다. 자궁근종 복강경센터에서는 자궁 외 임신, 난소 · 나팔관 수술, 자궁근종절제술, 자궁선근증, 자궁적출술, 자궁내막증 제거술, 복강 내 유착, 불임 관련 질환 등의 골반 내 질환을 단일공 수술로 대체할 수 있다. 윤애라 동탄제일병원 자궁근종 복강경센터 부원장은 “단일공 복강경수술은 환자들이 많은 병원에서 선택할 수 있는 여지가 적어 아쉽다”며 “치료 후 상처 관리에도 신경써야 해 앞으로는 흉터가 남지 않는 단일공 복강경 수술이 여성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