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부천 소방관 간호사 아내도 확진판정...근무 병원 진료 중단
확진자 부천 소방관 간호사 아내도 확진판정...근무 병원 진료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김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소방서 소속 30대 소방관의 간호사 아내도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김포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장기동에 거주하는 부천소방서 소속 A(36) 소방장의 아내 B(39)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A 소방장의 또 다른 접촉자인 아들 C(5)군은 검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B씨는 전날 A 소방장이 확진 판정을 받자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김포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았고 아들과 함께 자가격리를 했다.

B씨는 간호사로 김포시 양촌읍 한 개인병원에서 최근까지 근무했다.

A 소방장은 지난 21일 지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22일 병원으로 옮겨졌다.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그는 B씨 등 가족 2명과 지역 병원 관계자 3명 등 모두 5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A 소방장은 지난 15일 오전 9시35분께 김포지역 한 병원에 갔다가 의사 1명, 병원 직원 2명과 6분 동안 접촉했다. 또 지난 19일 오후 6시42분께부터 30여분간 김포 한 캠핑용품 판매점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부천소방서는 22일 A 소방장의 근무지인 신상119안전센터를 폐쇄했다. 이 센터 근무자 91명이 검체 검사를 받았고 이들 가운데 90명은 음성 판정을, 나머지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방역 당국은 B씨가 근무한 병원 일대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으며 다른 의료진과 환자 등 밀접 접촉자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B씨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김포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전 현재 20명으로 늘었다.

김포시 관계자는 “B씨가 근무한 병원의 모든 진료와 입ㆍ퇴원 절차를 중단하고 직원과 환자의 외부 이동을 금지했다”며 “내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거쳐 병원 폐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