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하수 재처리수 이용률 확대 계획 10년째 ‘헛구호’…오히려 뒷걸음질친 이용률
인천시, 지하수 재처리수 이용률 확대 계획 10년째 ‘헛구호’…오히려 뒷걸음질친 이용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 하수처리수 재이용률 확대 계획이 10년째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

25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15년 ‘2030 하수정비기본계획’을 세우면서 2030년까지 하수처리수 재이용률을 26.4%까지 올리기로 했다.

그러나 환경부가 최근 발표한 2018년 인천의 하수처리수 재이용량은 5만4천950t으로 전체 하수처리량 24만4천426t의 22.2%에 불과하는 등 재이용률 향상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앞서 9년간 재이용률은 2009년 21.7%, 2010년 21.9%, 2011년 24.3%, 2012년 24.9%, 2013년 24.7%, 2014년 22.6%, 2015년 22.8%, 2016년 22.8%, 2017년 21.5% 등이다. 심지어 2018년 하수처리수 재이용률은 하수정비기본계획을 세운 2015년보다 0.6%p가 낮다. 이 같은 추세로는 2020년 23.7%라는 재이용률 목표 달성 역시 어려울 전망이다.

특히 2018년 인천의 재이용률은 가장 높은 재이용률을 보인 2013년보다 2.7%p가 낮아진 상태다. 이는 ‘하수처리장 내 기타용수(장내기타용수)’ 사용량이 줄어든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2008년 인천의 하수처리수 재이용량 중 15.3%를 차지했던 장내기타용수 비중은 2018년 8.2%에 불과했다.

시는 공업용수 수요를 확대해 재이용률을 끌어올릴 계획이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다. 각 공장에서 공업용수 수질 기준보다 높은 기준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재이용시설을 설치한 하수처리장도 인천의 전체 하수처리장 15곳 중 3곳에 불과하다. 재이용시설을 설치하면 하수처리수의 수질이 더 깨끗해져 수요 확대 등을 기대할 수 있다.

이미 재이용시설을 설치한 서구 공촌하수처리장의 평균 재이용률은 무려 91.8%에 달한다.

재이용수를 이용하려면 공장에서 해당 관로를 직접 설치해야 하는 것도 재처리수 수요 확대를 가로막는 요인이라 해결할 필요가 있다.

시 관계자는 “검단하수처리장을 증설하는 과정에서 재이용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며 승기·만수하수처리장을 새로 만들 때도 재이용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라며 “계획을 모두 마치면 사업장의 하수처리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