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 안성 국립한경대와 복지대 학생과 교직원 통합에 찬성
[1보] 안성 국립한경대와 복지대 학생과 교직원 통합에 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한경대와 평택 소재 한국복지대가 학생과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시행한 통합 추진 투표에서 3천889명이 통합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경대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5천897명의 교직원과 학생, 교수 등을 대상으로 한국복지대와의 통합 찬ㆍ반 투표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학생 5천523명 중 3천540명이 투표에 참여 이중 3천208명(85.5%)이 찬성했으며 512명(14.5%)이 반대했다.

또 직원과 조교는 투표인원 187명 중 175명이 참여해 128명(73.6%)이 찬성하고 46명(26.4%)이 통합을 반대했다.

교원도 187명 중 175명이 투표에 참여해 이중 106명(60.6%)이 찬성했으며 69명(39.4%)이 반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한국복지대도 교원 56명 중 50명이 참여해 50명 전체가 찬성(100%)했으며 직원은 109명 중 73명이 투표에 참여해 67명이 찬성(91.8%)하고 학생은 668명 중 343명이 참여해 244명이 국립 한경대와 통합을 찬성(71.1%)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