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통일미래포럼, 국립중앙의료원을 연천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연천통일미래포럼, 국립중앙의료원을 연천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통일 미래포럼(포럼)은 최근 국립중앙의료원을 연천군으로 이전ㆍ신축해 남북접경지역 평화벨트 구축을 도와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을 청와대에 냈다고 27일 밝혔다.

포럼에 청원을 통해 “연천은 접경지역 평화벨트 구축 및 통일대비 북한으로 가는 3번 국도, 경원선 전철, 부산~연천~신의주, 목포~연천~나진 등 동서남북 4통 8달의 교통중심지이며 군사분계선과 한반도 미래센터 등 남북교류협력이 준비됐다”고 말했다.

이어 “국립중앙의료원이 한반도의 중심인 연천에 위치한다면 한반도의 중앙병원이라는 상징성과 북한의 참여명분을 확보, 남북 공공보건의료 협력을 선제적으로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덕현 포럼 상임대표는 “조국의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 위기를 남북교류협력의 기회로 실현해야 한다”며 “남북 공공 보건의료 협력을 더이상 미룰 수 없다. 군사적 요충지인 남북접경지역을 평화지대로의 전환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지난 1958년 서울 을지로에 개원한 국립중앙의료원은 노후화되고 의료공급 과잉지역으로 인근에 대형병원들로 둘러싸여 소모적 경쟁을 해야 하는 과정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달 27일 국립중앙의료원을 서울 중구 방산동 미군공병단 부지로 이전하자고 제안한 상태이다.

연천=정대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