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훈 월미도 번영회장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지만 월미도 관광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
장관훈 월미도 번영회장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지만 월미도 관광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미도는 인천 관광의 중심입니다.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지만 월미도의 관광 발전을 위해 힘쓰겠습니다.”

장관훈 월미도 번영회장은 28일 “코로나19로 월미도 지역의 다양한 행사들이 취소되고 있지만 앞으로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이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장 회장은 10대 때 아르바이트를 위해 영종도를 찾은 후 인천을 제2의 고향으로 삼고 월미도에서 30년째 장사를 해왔다. 현재는 월미도에 건물에서 15년째 유령치즈조개&활어회 무한리필 더벤티를 운영 중이다. 또 번영회를 이끌며 다양한 지역 축제 기획도 하고 있다. 월미도 치맥 페스티벌 등 다양한 축제가 장 회장의 머리에서 시작됐다.

장 회장은 “월미도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며 “월미도가 인천의 관광을 이끌 수 있는 지역이라 생각해 포기하지 않고 다양한 사업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월미도는 지난해 말 월미바다열차를 개통하면서 지역 관광 발전을 위한 계기를 마련했다. 그러나 올해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국내외 관광객의 발길이 끊긴 상태다. 이에 5월 바다의 날을 맞아 기획한 행사도 취소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장 회장은 “현재 코로나19로 바다의 날 행사가 취소되고 관광객 발길도 끊겨 지역 상권이 많이 죽었다”며 “8월 정도에 행사 등을 추진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회장은 지난 2018년부터 중구 북성동 주민자치위원장직도 맡고 있다. 장 회장은 자치위원장을 통해 월미도의 과도한 규제를 풀어 낼 계획이다.

장 회장은 “월미도는 인천의 유일한 관광특구임에도 많은 규제가 있어 관광 활성화가 쉽지 않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 상인들과 다양한 의견을 나눠 월미도의 과도한 규제를 해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