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유전자변형식품(GMO) 표시제’ 점검 시행
광주시, ‘유전자변형식품(GMO) 표시제’ 점검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유전자변형식품(GMO-Genetically Modifide Organism)의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지역 내 유전자변형식품(GMO) 표시 관리대상 식품 제조ㆍ가공업체 10개소를 대상으로 점검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소스류, 장류, 면류 등 콩이나 옥수수를 원료로 사용하는 제조업소를 대상으로 점검할 예정이며 제조업소 제품과 시중에 유통 중인 식품에 대한 수거ㆍ검사를 병행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관리대상(대두, 옥수수, 면화, 유채, 사탕무 등) 원료사용 여부(구분유통증명서 등 증명자료 확인) ▲비유전자변형 식품, 무유전자변형 식품, GMO-Free, Non-GMO 등 강조표시 및 유사표시 적정성 여부 등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지난해 지도점검에서는 위반 행위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정기적인 지도점검과 수거검사를 통해 위반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